엎치락뒤치락 난타전…삼성, SK에 6대8로 져

2020 KBO리그 21일 인천구장에서 열린 삼성대 SK 경기에서 박해민이 4회초 1사 상황에서 SK문승원을 상대로 우익수 뒤 1점 홈런을 친 뒤 덕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2020 KBO리그 21일 인천구장에서 열린 삼성대 SK 경기에서 박해민이 4회초 1사 상황에서 SK문승원을 상대로 우익수 뒤 1점 홈런을 친 뒤 덕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SK와이번스와 서로 점수를 주고 받는 등 혈전 끝에 2점차 석패했다.

2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 원정 2차전에서 삼성은 6대8로 패했다.

삼성은 1대0으로 앞서고 있던 1회말 선발투수 윤성환이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위기를 만들었고 로맥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오태곤에게 2타점 적시 2루타를 맞고 2회 말에도 고종욱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하는 등 4실점하면서 윤성환은 1.2이닝 2피안타 3볼넷 4실점(4자책점)으로 조기강판했다.

삼성은 주장 박해민의 타격과 김헌곤의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선제점을 올렸고, 2회 초엔 이성규가, 4회 초엔 박해민이 각각 솔로포를 터뜨리기도 했다.

팽팽히 엎치락뒤치락하며 이어가던 경기에서 7회 말 SK에 3점을 내준 삼성은 9회 초, 2사 주자 1, 2루 이원석이 타석에 올랐지만 플라이로 물러나면서 점수차를 좁히지 못하고 경기가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