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 얼음골에서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볼 수 있다

11, 12일 월드 랭킹 1~8위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 대거 참여
한국 국가대표로는 박희용, 신운선, 송한나래 등 23명의 선수가 우승 도전할 예정

지난해 열린 청송 아이스클라밍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신운선 선수가 아이스 바일로 인공암벽을 찍는 모습. 청송군 제공 지난해 열린 청송 아이스클라밍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신운선 선수가 아이스 바일로 인공암벽을 찍는 모습. 청송군 제공

산악스포츠의 메카인 경북 청송군(군수 윤경희)에서 이번 주말동안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이 열릴 예정이다.

11, 12일 양일간 청송 얼음골 아이스클라이밍월드컵 경기장에서 '2020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 아시아선수권대회'가 개최된다.

이번 청송 월드컵은 국제산악연맹(UIAA)과 (사)대한산악연맹이 주최하고 청송군, 경상북도산악연맹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다. 월드컵에는 월드 랭킹 1~8위까지의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을 비롯해 25개국 12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 국가대표로는 청송 월드컵 챔피언 출신인 박희용, 신운선, 송한나래 등 23명의 선수가 우승에 도전할 예정이다.

앞서 10일 오후 6시부터는 청송문화예술회관에서 축하공연과 참가선수단 국기 퍼레이드 등이 펼쳐지는 개회식이 열리게 된다.

이번 청송 월드컵은 청송군이 2011년부터 아시아 최초로 월드컵을 열어온 지 10주년이 된다. 그동안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의 참여로 우리나라 동계 스포츠를 알리는 큰 계기가 되었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됐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산악문화 저변 확대에 더욱 앞장서 세계최고의 산악문화 강국을 이루기 위해 달려 나갈 것"이라며 "또한 아이스클라이밍이 동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