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보문단지에서 24일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 열려

보문단지 트라이애슬론대회 개최…경북관광활성화 큰 기대

지난해 보문단지에서 열린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장면. 경상북도관광공사 제공 지난해 보문단지에서 열린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장면. 경상북도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관광공사(사장대행 이재춘)는 24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배 '제18회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제8회 장애인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보문단지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경상북도관광공사와 대한철인3종협회가 주최하고 경북철인3종협회가 주관하는 행사이며, 엘리트 남·여를 비롯, 주니어 남·여, 중등부, 동호인 남·여, 장애인부 경기가 펼쳐진다. 선수단 800여 명과 선수가족 등 3천여 명이 참가하는 전국 선수권대회이다.

지난해 보문단지에서 열린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참가자들이 수영을 하고 있다. 경북관광공사 제공 지난해 보문단지에서 열린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참가자들이 수영을 하고 있다. 경북관광공사 제공

이 대회는 오는 23~24의 이틀의 일정으로 진행되며 대회당일인 24일은 오전 7시부터 수영경기를 시작으로 보문순환로 사이클과 보문호반길을 따라 마라톤이 펼쳐진다.

경북관광공사는 원활한 경기진행을 위해 보문단지 내 순환도로 호수 쪽 2개 차로가 통제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관광공사 이재춘 사장대행은 "전국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숙박시설과 다양한 관광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된 경주 보문관광단지에서 개최함으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경북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질의 대회를 통해 경북 대표 스포츠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