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아마추어 골프선수권 대구서 열린다

대구CC서 24일부터 이틀간…개인·단체전 140여명 출전

제4회 한'일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가 24일부터 이틀간 대구컨트리클럽 동·중코스에서 열린다.

한일친선교류회, 재일본대한골프협회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미드아마부(만 30세 이상)와 시니어부(만 60세 이상) 등 개인전과 단체전에 한국과 일본의 아마추어 선수 140여 명이 출전해 36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 대회는 2000년 경북의 경제인과 골프동호인들이 경북도를 대표하는 지역 브랜드인 '실라리안'을 대내외적으로 알려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골프를 통해 지역 간 교류와골프 대중화에에 기여하기 위해 만든 실라리안 골프대회로 시작됐다. 이후 2012년부터 전국대회로 승격됐고, 2015년부터 한일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로 이름을 바꿔 매년 대구CC에서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4월 25일부터 양일간 열린 제3회 대회에는 일본에서 34명 등 모두 140여 명의 아마추어 선수가 출전해 미드아마부에서는 김양권(광주), 시니어부는 허명(대구), 단체전은 울산팀이 1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