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학 시인, 제19회 유심작품상 수상

문무학 시조시인 문무학 시조시인

제19회 유심작품상 시조 부문에 문무학 시인의 '그전엔 알지 못했다'가 선정됐다. 유심작품상은 만해 한용운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고자 만해사상실천선양회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만해사상실천선양회는 문무학 시인의 시조와 함께 시 부문에 윤효 시인의 '차마객잔', 소설 부문에 이경자 작가의 단편 '언니를 놓치다'를 각각 선정했다. 특별상은 한국여성문학인회장을 지낸 한분순 시조시인이 받는다. 상금은 부문별로 1천500만원이며, 시상식은 만해축전 기간인 8월 11일 백담사 만해마을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