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조선의 마지막 유학자 송계 한덕련 선생의 일대기를 재조명하다

이야기로 만나는 송계/ 김정식 지음/ 보고사 펴냄

영천시 신녕면에 있는 연계서원. 조선말엽 송계 한덕련 선생을 배향한 서원이다. 영천시 신녕면에 있는 연계서원. 조선말엽 송계 한덕련 선생을 배향한 서원이다.
이야기로 만나는 송계 이야기로 만나는 송계

송계 한덕련(竦溪 韓德鍊, 1881~1956) 선생의 삶과 학문을 이야기 방식으로 엮은 책이다. 실존 인물 송계의 행적과 일화를 바탕으로 저자의 상상을 덧붙여 재조명했다.

송계 한덕련 선생은 한말 영남동남부 지역의 마지막 유학자요, 실천 도학자였다. 선생은 주리적 퇴계학에 근간을 두고 가학으로 입지한 이후 전국의 선현지를 탐방하면서 호남의 간재 전우를 스승으로 모셔 가르침을 받았다. 그리고 이어 군위의 화산, 산성과 영천의 임고에서 학당을 열고 수많은 제자를 가르쳤으며 '세심시동지'를 비롯한 1천여 편의 유학적 시와 문적을 남겼다.

성현의 도에 이르고자 하는 수신자로서 송계 선생은 '자나 깨나 도를 구하다 죽고서야 그친다'는 한결같은 심지로 학행을 돈독하게 쌓아 나갔다. 사후, 대구경북 유림과 영천 지역민들은 선생을 연계서원에 모시고 선생이 남긴 학덕과 세심정신을 널리 선양하고 있다.

이 책은 조선이 쇠락해 가던 격변기에 태어나 국권을 상실한 구한말과 일제강점기, 광복 등 격변의 시대를 살면서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한평생 유학자의 길을 걸었던 송계 선생의 고뇌와 현실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흥미롭게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었다. 제1부에서는 장례식을 마치고 귀후재에서 송계를 추모하는 이야기로 시작해 송계의 삶에 안겨진 고민과 갈등을 다뤘다. 유학이 쇠퇴해져 가는 사회 변동을 겪으면서 송계는 자신이 선택해 나가야 할 길이 무엇인가를 깊이 고민하고 그 위에 자신의 목표를 설정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제2부에서는 앞에서 던져진 고민의 해법을 찾기 위해 떠나는 긴 여정에서 도산서원 등에 깃든 선현들의 영혼은 물론 부안의 전간재와 거창의 곽면우를 비롯한 여러 도학자와 만나 학문적 소통을 하며, 그 과정에서 송계가 사색하고 직간접으로 깨달은 바를 보여 주고 있다.

송계 한덕련 선생 송계 한덕련 선생

마지막 제3부는 순례를 통해 결심한 바를 구체적으로 실천해 나가는 과정을 다루었다. 순탄하지 않은 현실 속에서도 도학 교육의 끈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송계 자신의 교육정신을 분명하게 밝혀 주고 있다.

스토리텔링은 역사 콘텐츠의 가치를 실현하는 가장 강력한 도구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인물과 스토리텔링을 결합해 자연스럽게 주인공과 함께 여정하며 감정이입하게 한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자칫 딱딱할 수 있는 내용을 흥미롭게 풀어낸 이야기로, 당파를 초월한 송계의 올곧은 선비정신을 느낄 수 있다.

저자는 "고민이 적지 않았다. 실존에 무게를 두자니 연구논문이 될까 걱정이었고 상상으로 송계를 그리자니 본래의 모습에서 너무 벗어날 것 같은 두려움 때문이었다. 실존적인 인물 송계를 명확하게 드러내면서 선생이 고뇌하고 현실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독자들에게 보다 흥미롭게 들려주기 위해 상상의 끈을 놓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312쪽, 1만5천원.

▷저자 김정식은
2011년부터 스토리텔링 제작 및 문화콘텐츠 컨설팅 전문 대마문화콘텐츠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예술행정(행정학 박사)을 전공한 저자는 1983년부터 2019년까지 육군3사관학교 교수, 대구가톨릭대학교 및 전주대학교대학원 강사를 역임했고, '나를 디자인합니다', '은빛 목걸이', '청리 가는 길', '화살을 이긴 영천 대마', '이야기로 찾아가는 하회마을' 등 15권의 에세이 및 스토리텔링집을 발간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