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시티 대구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의료도시 7년째 수상

메디시티대구,의료 서비스 혁신 추진
민간 협력 코로나 'K-방역 모델' 선도해

 

메디시티 대구가 20일 열린 '2021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에서 의료도시 부문 7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 16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은 소비자들이 대한민국 최고의 브랜드를 직접 평가해 선정하는 브랜드상이다.

대구시의 이 같은 성과는 지난 2009년 의료산업을 미래먹거리로 정하고, 첨복단지 조성과 의료기업 및 해외의료관광객 유치와 함께, 글로벌 수준의 의료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 활성화 지원, 원스톱 기업지원시스템 운영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대구시는 아울러 의사회, 치과의사회, 한의사회, 약사회, 간호사회 등 5개 보건의료단체, 7개 대형병원, 의료기기협회, 첨복재단 등으로 구성된 '메디시티대구협의회'와 함께 시의 주요 의료정책 결정과 병원 간 협업사업을 추진하는 등 의료기관의 경쟁력 제고와 병원의료서비스 혁신을 위해 힘써왔다.

이와 같은 민관협력시스템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과 생활치료센터 도입, 고위험군 집단시설 전수 검사, 마스크 착용 생활화 캠페인 등 체계적이고 신속한 의료자원의 동원과 창의적 아이디어로 'K‐방역 모델'을 선도한 것이 수상요인 중 하나로 알려졌다.

한편, 의료산업도시로 도약하는 데 핵심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와 의료R&D지구는 그동안 국책기관 13개, 의료기업 144개를 유치했고,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129개 기업이 입주를 완료했다. 단지 내 본사가 위치한 기업들을 조사한 결과 매출액이 연평균 14%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 나라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지만 대구시는 그동안 쌓아온 의료도시의 강점을 바탕으로 잘 대처해 나가고 있으며, 7년 연속 의료도시부문 대상을 수상한 것은 지역 의료기관과 산·학·연의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기관·단체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메디시티 대구'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첨단의료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