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기 태어났어요/[사연]박선영(41)‧박하명(43) 부부 둘째 아들 성운(3.7kg·태명: 찹쌀이) 6월 4일 출생

8년 만에 만난 우리 집 둘째

박선영(41)‧박하명(43) 부부 둘째 아들 성운(3.7kg·태명: 찹쌀이) 6월 4일 출생 박선영(41)‧박하명(43) 부부 둘째 아들 성운(3.7kg·태명: 찹쌀이) 6월 4일 출생

박선영(41)‧박하명(43‧달서구 유천동) 부부 둘째 아들 성운(3.7kg·태명: 찹쌀이) 6월 4일 출생.

"축하합니다. 임신이에요."

두 번의 자연유산을 겪고 건강이 점점 나빠져 둘째를 거의 포기하고 살았습니다.

첫째를 33살, 결혼하던 해에 낳고 벌써 40이 되어 둘째를 가지니 덜컥 겁이 났습니다. 가지고 싶어 했지만 막상 임신이 되고 나니 내 나이 때문에 아이에게 이상이 있지 않을까? 모든 게 두려웠습니다.

이런 엄마의 마음을 안 건지 첫째 딸이 지어준 둘째의 태명이 찹쌀때기였습니다. 잘 붙어 있으라는 뜻으로 줄여서 찹쌀이라고 불렀습니다.

하지만 임신 28주에 임신당뇨 판정을 받아 식단 조절과 당 체크, 매끼 인슐린 주사를 맞고 밥을 먹는 생활을 했습니다.

나 때문에 찹쌀이에게 나쁜 영향이 갈까 걱정되어 열 달이 몇 년이 되는 것 같이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운동도 열심히 하고 식단 일기, 당 체크도 하며 별 무리 없이 출산일이 되었습니다.

첫째가 제왕절개로 출산하였기에 둘째도 제왕절개로 무사히 태어났습니다. 배 속에서 나오면서 의사 선생님께 쉬를 해서 수술실에 한바탕 소동이 있었지만 제 목소리를 듣고 울음을 그치고 엄마를 알아봐 줘서 엄청 감동이었습니다.

늦은 나이의 출산이라 지금은 운동도 건강관리도 열심히 해서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바르게 키울 수 있도록 몸 회복에 힘쓰고 있습니다.

아직 조리원에 있고 코로나 때문에 면회가 금지되어 온가족이 생이별 중이지만 8년 만에 만난 찹쌀이는 우리 가족, 친구들에게 큰 기쁨이 되었습니다. 힘든 시기를 잘 견뎌주고 있는 남편과 첫째,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부모님들 모두 감사드리고 더욱더 행복한 가족이 되길 바라봅니다.

찹쌀아~이제 우리 집 막내 박성운! 우리에게 와줘서 너무 감사하고 사랑해♡ 아빠 엄마 누나랑 행복하자~^^

 

 

※자료 제공은 여성아이병원에서 협조해 주셨습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