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국내 확진자 11명…"3차 감염 우려도"

8번 환자는 62세 한국 여성… 9∼11번 환자 인적사항도 확인중
6번, 7번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가운데 어린이집 보육교사 2명… 3차 감염 및 어린이 전염 우려도

검역 관계자들이 31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에서 정부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우한 교민과 유학생들의 진단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역 관계자들이 31일 서울 김포국제공항에서 정부 전세기편으로 김포공항에 도착한 우한 교민과 유학생들의 진단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환자가 기존 7명에서 11명으로 4명 늘어났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확진된 8번째 환자가 중국 우한을 방문한 뒤 23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62세 한국인 여성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원광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는다. 9∼11번 환자 3명의 정보는 확인 중이다.

8번 환자는 전날 확진된 7번 환자(28세 남성, 한국)와 23일 오후 10시 20분 같은 비행기(청도항공 QW9901편)로 입국했다. 7번 환자는 귀국 후 26일부터 기침 증상을 보였고, 사촌동생인 수원 한 시립어린이집 보육교사 등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육교사가 근무하는 어린이집은 이날 일시 폐쇄에 들어갔다.

전날 확인된 5번 환자(33세 남성, 한국)는 중국 우한시를 업무차 방문한 뒤 24일 우한시 인근 장사공항에서 아시아나 OZ322편으로 귀국했다. 귀국 당시 증상이 없다가 26일 오후 몸살 기운이 생겼다. 가족을 포함한 접촉자 10명 중 1명(지인)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와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6번 환자(55세 남자, 한국)은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의 접촉자다. 두 사람은 22일 서울 강남 음식점(한일관)에서 함께 식사했다. 3번 환자는 일상접촉자로 분류돼 능동감시가 시행되고 있었다.

6번 환자의 접촉자 8명 중 환자의 딸 부부에게서 모두 검사 양성 반응이 나와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가족 내 전파가 확인되면 '3차 감염' 첫 사례가 된다. 이들은 설 연휴 직후인 28일부터 30일까지 각각 태안군에 있는 어린이집과 한국발전교육원에서 근무했다. 이들 직장은 모두 일시 폐쇄와 교육생 귀가 조치를 내렸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