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낫지 않는 알레르기성비염 "문제 원인과 치료는?"

류도균 원장 류도균 원장

건조하고 차가운 날씨는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이러한 맥락에서 봤을 대 비염환자들에게 있어서 그나마 숨통이 트이는 계절은 고온 다습한 여름이었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여름은 더 이상 비염 증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절이 아니게 되었다. 냉방기 사용 탓이다. 냉방기의 찬 공기는 알레르기성비염 증상을 악화시키는 것이다. 또 냉방기 내부에 각종세균 및 곰팡이가 번식한다면 비염증상은 더 나빠질 수 있다.

여름이 끝나가고 가을이 오는 지금, 알레르기성비염 환자들의 고통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때 나타나는 증상에는 발작적인 재채기, 연속해서 나오는 재채기, 맑은 콧물, 눈과 코의 가려움증, 코막힘 등이 있다. 이와 같은 증상이 계속되기 때문에 비염증상을 가진 이들은 비염치료 잘하는 곳을 알아보는 등 비염치료 방법을 찾는데 여념이 없다. 비염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우선 문제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알레르기성비염은 다양한 항원에 의해서 면역체계가 민감하게 반응하여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러한 증상에 대해 한방에서는 인체의 표피를 방어하는 기가 허약해져서 나타난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비염치료는 코만 봐서는 안 되며 인체를 전반적으로 살피며 진행되어야 한다. 체질을 중시하면서 기타 합병증의 여부도 살펴야 된다. 한의학에서의 핵심은 폐의 면역력을 높이면서 환자의 자가치유능력을 개선하는 데 있고 어떤 항원이든 환자의 호흡기가 이것을 이겨낼 수 있게 만들어주자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의 비염치료를 위해 한방에서는 다양한 요법을 환자 상태에 맞게 제공한다. 우선 한약은 신체 면역력 강화, 호흡기 강화, 체내의 부조화 개선 등을 위해 처방된다. 한약을 코에 넣어 콧물을 배출시키는 역할의 배농치료나 한약을 증류해 코 점막을 회복시키는 치료, 한방 성분의 코 스프레이, 기혈의 흐름을 잡기위한 침구요법 등이 함께 사용될 수 있다. 이와 같은 한방에서의 비염치료는 내치와 외치의 개념으로 질환의 증상과 원인을 동시에 이겨내고 재발을 막는데 주력한다.

알레르기성비염은 계절과 관계없이 늘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환절기에 심해지는 특성을 보일 때가 많다. 때문에 지금은 비염 증상을 방치하지 않는 게 좋다. 코의 만성 염증성 질환인 비염을 극복하기 위해선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과 정확한 진단을 통해 코뿐만 아닌 인체 내부의 근본적인 문제까지 살피고 관리에 나서는 것이 도움 될 것으로 보인다.

도움말: 신사동한의원 신비한의원 류도균 원장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