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브랜드 가치 774조원, 세계 1위…삼성은 42위

영국 시장조사업체 칸타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

3년 연속으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로 평가된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로고. 연합뉴스△ 3년 연속으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로 평가된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로고. 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이 3년 연속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로 평가됐다.

영국의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칸타'(Kantar)는 21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2021년 가장 가치 있는 글로벌 브랜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칸타는 매년 세계 소비자 390만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와 주식 시가총액 등을 바탕으로 주요 기업의 브랜드 가치 순위를 매겨 100대 기업을 발표하고 있다.

아마존의 브랜드 가치는 6천839억달러(약 774조원)로 작년보다 64%나 늘면서 3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애플(6천120억달러), 구글(4천580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4천103억달러), 텐센트(2천409억달러), 페이스북(2천267억달러), 알리바바(1천969억달러), 비자(1천913억달러), 맥도날드(1천549억달러), 마스터카드(1천129억달러)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중국 업체인 텐센트와 알리바바를 빼고는 모두 미국 브랜드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468억달러로 1년전보다 44% 늘면서 유일하게 10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그러나 순위는 42위로 전년보다 2계단 하락했다. 새로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업체 중 테슬라(47위)는 브랜드 가치가 1년전보다 275% 늘면서 가장 급성장한 브랜드로 꼽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