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인플레이션 일시적…장기적 2%로 떨어질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1일(현지시간) 최근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은 일시적인 것이며, 장기적으로는 목표치인 2%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AP,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미 하원의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특별소위원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 자료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가 건강한 속도로 회복하고 있으며, 이것이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그는 "지난해 팬데믹 초기 물가 하락으로 인한 기저효과, 높은 휘발유 가격, 경제 재개에 따른 소비 확대, 공급 장애 등 여러 요인이 겹쳤다"며 "일시적인 공급효과가 사라지면 인플레이션은 장기 목표치(2%)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연준이 현재 월 1천200억달러(한화 약 136조원) 수준인 자산 매입 규모를 언제부터, 어떻게 축소할지에 관한 공식적인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지난 16일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별도로 내놓은 점도표(dot plot)에서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AP통신은 2023년 금리 인상 전망 및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대한 언급 등은 연준이 경기 부양이라는 기존 입장에 변화를 주지 않으면서도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이미 몇몇 연준 인사들은 2023년보다 금리 인상 시점이 빨라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제임스 불러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지난 18일 예상보다 높은 물가 상승 때문에 이르면 내년 말 기준금리 인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6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