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억짜리 복권도 효과없어"…미, 백신 접종 '정체'

전 FDA 국장 "가을 델타 변이 유행 가능성…대책 나와야"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실내체육관인 매디슨스퀘어가든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실내체육관인 매디슨스퀘어가든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미국의 주(州)마다 경쟁적으로 도입한 각종 인센티브가 '반짝' 효과에 그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20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자에게 100만달러(한화 약 11억원) 복권을 주겠다고 처음으로 밝힌 오하이오를 비롯해 유사한 보상을 내건 주에서 백신 접종세가 뚜렷하게 둔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어윈 레들러 컬럼비아대 교수는 이와 관련, "도넛이든, 차든, 복권이든 사람들의 마음을 사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미국의 일 평균 백신 접종자 수는 지난 4월 200만명 직전에서 정점을 찍은 뒤 최근엔 36만 명으로 연간 최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최근 백신 접종자 상당수는 지난달부터 대상에 포함된 12~15세 청소년이 대부분이어서 성인을 대상으로 내세운 대마초나 술, 현금 등 인센티브 효과에 더욱 의문이 제기된다고 폴리티코는 주장했다.

주별 백신 추이를 보면 '반짝' 효과는 한층 뚜렷하다. 오하이오에선 지난 5월 첫 대책 발표 직후 열흘 동안 백신 접종이 상승, 접종률 40%를 찍었지만 4주 뒤에는 하루 백신 접종자 수가 인센티브를 내걸 당시보다 더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주는 복권 발표 직후 첫 백신을 접종한 성인 숫자가 전주 대비 10% 가까이 상승했으나 이후에는 오히려 접종자 수가 그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편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이날 미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백신 접종률이 75% 수준에 머문다면 올해 가을 델타 변이 바이러스 유행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그는 특히 백신 접종률이 낮은 "미시시피, 앨라배마, 미주리 등에서 이미 델타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며 집단면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8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