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멀어지는 양안…사실상 단교로 가는 홍콩·대만

홍콩 '하나의 중국 서약' 체류조건으로 요구…마카오도 가세

홍콩 주재 대만 경제문화판사처 직원 7명이 체류비자 기한 만료로 철수하면서 대만과 홍콩이 사실상 단교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마카오 역시 지난 19일 대만 판사처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언하면서 홍콩처럼 대만과의 관계 단절 수순에 들어갔다. EPA·연합뉴스 홍콩 주재 대만 경제문화판사처 직원 7명이 체류비자 기한 만료로 철수하면서 대만과 홍콩이 사실상 단교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마카오 역시 지난 19일 대만 판사처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언하면서 홍콩처럼 대만과의 관계 단절 수순에 들어갔다. EPA·연합뉴스

대만과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홍콩이 사실상 단교 수순에 들어갔다. 중국과 대만 간 관계가 냉각된 때에도 '중간 지대' 홍콩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당국 간 교류의 가교 구실을 해왔다는 점에서 공식적인 관계 단절은 양안 관계가 심각히 악화했음을 보여준다.

21일 대만 연합보(聯合報),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 등에 따르면 홍콩 주재 대만 경제문화판사처 직원 7명이 체류비자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대만으로 철수했다. 대만 외교부, 문화부, 교육부, 이민서 소속 공무원인 이들은 사실상 대만 측 홍콩 외교공관인 경제문화판사처에서 일해왔다.

이들의 철수 이유는 홍콩 정부가 체류 연장 조건으로 요구한 '하나의 중국 서약서'에 서명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대만 독립 추구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집권한 2016년 이후 '하나의 중국 확인서' 문제는 양안 간 민감한 갈등 현안으로 부상했다.

홍콩의 대만 경제문화판사처에는 단 한 명의 관계자만 남았다. 내달 체류 비자가 만료되는 이 직원까지 철수하면 2011년 문을 홍콩 주재 공관은 10년 만에 운영을 중단하게 된다.

홍콩 정부는 앞서 지난달 18일 대만 주재 경제무역문화판사처 운영 '잠정 중단'을 일방적으로 선언하면서 관계자들을 모두 철수시켰다. 홍콩 정부는 대만이 홍콩에서 벌어진 '폭력 시위'를 지원하는 등 홍콩 내정을 간섭했다고 주장했다. '폭력 시위'란 2년 전 홍콩에서 벌어진 대규모 민주화 요구 시위를 말한다.

이런 가운데 역시 중국의 특별행정구인 마카오 역시 지난 19일 대만 판사처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언하면서 홍콩처럼 대만과의 관계 단절 수순에 들어갔다.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과 마카오의 대만 압박성 조치를 적극적으로 두둔하고 나섰다. 마샤오광(馬曉光)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대변인은 "홍콩과 대만의 교류는 당연히 '하나의 중국' 원칙의 정치적 기초 위에서 진행돼야 한다"며 "대만 기구는 마땅히 홍콩 기본법과 관련 법률에 따라야 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나는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