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장 코로나 투병 남성, 감염 15개월만 끝내 사망

치료 중단한 뒤 호스피스에서 가족에 둘러싸인 채 숨져

영국 가디언 홈페이지 영국 가디언 홈페이지

영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1년 넘게 고통받던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영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오랫동안 투병한 것으로 알려진 제이슨 켈크(49)가 18일(현지시간) 숨졌다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보도했다.

아내인 수 켈크는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그는 용감한 사람이었다. 그의 죽음이 많은 사람에게 상실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켈크는 코로나19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그는 15개월 전인 지난해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영국 리즈의 세인트제임스대 병원에 입원했고 그해 4월부터 중환자실에서 오랫동안 치료를 받았다.

그는 평소에 당뇨병과 천식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폐와 신장이 손상됐고 위장이 정맥주사를 맞아야 할 정도로 나빠졌고, 여러 차례 죽을 고비를 넘겼다.

위장 문제로 인해 인공 호흡기를 사용했을 정도로 건강이 안좋았지만 올해 3월 몸이 많이 호전됐다. 이에 그는 병원을 떠나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서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희망을 품었다.

그러나 지난달 병세가 악화했고 다시 인공호흡기를 사용해야 했다.

지난달 수 켈크는 영국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남편이 실신 상태를 경험한 뒤 치료를 포기했을까 우려된다고 밝혔었다.

가족의 간절한 마음에도 켈크는 끝내 건강을 찾지 못했다.

켈크가 숨졌을 때 곁에는 부모와 아내, 손주 8명 등 많은 가족이 있었다.

그의 아내는 "그의 마지막 모습은 평화로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