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률 80%' 영국, 델타변이에 무너졌다…하루 확진자 1만1천명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도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의 빠른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4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로열 런던 병원'에서 구급차에 실려 온 한 환자가 입원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인도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이달 21일로 잡아놨던 코로나19 봉쇄 해제 날짜를 7월 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인도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의 빠른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4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로열 런던 병원'에서 구급차에 실려 온 한 환자가 입원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인도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이달 21일로 잡아놨던 코로나19 봉쇄 해제 날짜를 7월 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모범국으로 꼽히는 영국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며 신규 확진자 규모가 도로 넉 달 전 수준으로 증가했다.

영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1천7명, 사망자는 1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2월 19일(1만2천27명) 이후 가장 많다.

영국은 강력 봉쇄 정책과 백신 접종 효과에 힘입어 올해 초 7만 명에 이르던 신규 확진자 수가 한때 1천 명대까지 내려갔다.

그러나 봉쇄를 단계적으로 풀고 감염력이 훨씬 높은 인도발 델타 변이가 확산하며 지난달 말부터 확진자 수가 껑충껑충 뛰기 시작했다.

한동안 2천 명대에 머물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 3천 명대, 28일 4천 명대를 찍었다. 이달 1일에는 3천165명, 2일 4천330명, 3일 5천274명, 4일 6천238명으로 급속히 늘었고 9일 7천 명, 11일 8천 명, 16일 9천 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기준 성인 인구의 80% 이상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맞았고, 60%에 달하는 사람들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델타 변이 확산 속도를 쫓아가지 못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이제 백신 접종 연령을 18세까지 낮춘다.

영국 정부 최고의학보좌관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화상으로 개최된 국민보건서비스(NHS) 연례 콘퍼런스에서 "영국이 3차 유행인 듯한 상황에 들어서고 있다"면서 그러나 규모는 아직 명확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호흡기 바이러스가 잘 퍼지는 가을과 겨울에 또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봉쇄 정책 완화 조치에도 제동이 걸렸다. 영국 정부는 각종 봉쇄 정책을 단계적으로 풀면서 오는 21일 전면 해제를 계획했지만 이를 4주 미루기로 했다.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 변이는 지금껏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중 가장 전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로 평가된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보다도 전염력이 40%에서 최대 80%까지 강하다고 알려졌다.

WHO는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50여종을 주시하고 있지만, 모두 공식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할만큼 위협이 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WHO가 기존에 정식으로 지정한 변이는 알파(영국발), 베타(남아공발), 감마(브라질발), 델타(인도발) 등 4가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