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서 성폭행 당했는데…"비밀로 해줘" 79억 건넨 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 로고 에어비앤비 로고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미국 뉴욕의 한 숙소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에게 비밀을 지켜달라는 조건으로 합의금으로 700만 달러(한화 약 79억원)를 건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처럼 에어비앤비에서 범죄 피해를 당한 고객이나 호스트에게 거액을 지급하는 방법으로 사건이 불거지는 것을 막아온 것은 이른바 '블랙박스'라 불리는 비밀 보안팀이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시간 15일 법원 기록과 직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호주 출신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새해맞이를 위해 친구들과 함께 미국 뉴욕을 방문, 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부근 에어비앤비 숙소를 예약했다.

A씨는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다 혼자 먼저 숙소로 돌아왔는데, 미리 숙소에 들어와 있던 한 남성이 A씨를 흉기로 위협하고 성폭행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후 A씨의 연락으로 경찰이 출동했고, 성폭행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됐다.

이 사실을 파악한 에어비앤비 측은 즉시 비밀 보안팀을 투입, A씨를 위해 호텔에 숙소를 잡고, 호주에서 A씨 어머니를 데려와 이들이 호주로 돌아가는 비용까지 모두 부담했다.

2년 뒤 에어비앤비는 A씨에게 사건을 공개하지 않고, 법적 책임을 묻거나 소송을 제기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700만 달러를 지급하며 합의했다. 이는 에어비앤비가 지급한 합의금 중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이같은 사건과 관련해 비밀 유지를 위해 고객에게 매년 5천만 달러(한화 약 567억원)을 써왔다.

이 사건 외에도 ▷미국 출신의 여성이 코스타리카의 에어비앤비 숙소에 머물다 보안요원에게 살해당한 사건 ▷2017년 뉴멕시코 출신의 여성이 호스트에게 성폭력을 당한 사건 등에 대해 합의금을 지불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