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베네트 총리 연정 출범…네타냐후 12년 집권 마감

베네트 "이란 핵보유 용납 못해…미국 핵 합의 복원은 실수"
네타냐후 "위험한 정부 뒤집고 곧 돌아올 것" 재기 다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가 13일(현지시간) 크네세트(의회) 특별총회에서 야권 정당들이 참여하는 새 연립정부가 승인된 뒤 연정을 이끌 나프탈리 베네트(오른쪽) 신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왼쪽)가 13일(현지시간) 크네세트(의회) 특별총회에서 야권 정당들이 참여하는 새 연립정부가 승인된 뒤 연정을 이끌 나프탈리 베네트(오른쪽) 신임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최장수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71)의 장기 집권이 야권 정당들의 협공에 12년여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이스라엘 크네세트(의회)는 13일(현지시간) 특별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야권 정당들이 참여하는 새 연립정부를 승인했다. 이날 신임투표에서 120명의 의원 가운데 60명이 연정을 지지했고, 59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연정에 동참한 아랍계 정당 '라암'에서 1명의 의원이 지지를 철회했지만 반대표를 던지지 않고 기권해 새 연정 승인이 가능했다.

이로써 중도 성향의 '예시 아티드'를 중심으로 좌파와 우파, 아랍계 등 8개 야권 정당이 동참하는 '무지개 연정'이 공식 출범하게 됐다. 차기 정부 임기 전반기인 2023년 8월까지 총리는 극우 정당인 '야미나'의 나프탈리 베네트(49) 대표가 맡는다. 예시 아티드의 야이르 라피드(58) 대표는 외무장관직을 맡고 2년 뒤 총리직을 승계한다.

베네트는 신임투표에 앞서 한 연설에서 "중대한 시기에 책임을 맡았다. 책임 있는 리더들이 분열을 멈출 때"라며 자신이 우파와 아랍계를 잇는 가교 구실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이란의 핵 프로그램은 임계점에 다가서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핵무기 획득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을 겨냥해선 "이란과의 핵 합의 복원은 실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996년부터 1999년까지 3년의 첫 임기에 이어 2009년 3월 31일 이후 지금까지 12년 2개월간 집권한 네타냐후는 야당 지도자의 길을 걷게 됐다. 네타냐후는 "새 연정이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지 못할 것"이라며 "야당이 되는 것이 숙명이라면 허리를 꼿꼿이 세우고 이 위험한 정부를 뒤집고 나라를 우리의 길로 이끌 때까지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