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운동가 아그네스 차우, 수감 약 7개월만에 석방(종합)

홍콩 입법회 포위 시위 2주년…도심서 경찰 2천명 삼엄 경계

홍콩 민주화 운동가 아그네스 차우(가운데)가 지난 2019년 반정부 시위에 참여하고 선동한 혐의로 수감된 지 약 7개월 만인 12일(현지시간) 교도소에서 나오고 있다. 차우는 지난해 11월 구류 처분을 받고 수감됐으며, 그 뒤 징역 10개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운동가 아그네스 차우(가운데)가 지난 2019년 반정부 시위에 참여하고 선동한 혐의로 수감된 지 약 7개월 만인 12일(현지시간) 교도소에서 나오고 있다. 차우는 지난해 11월 구류 처분을 받고 수감됐으며, 그 뒤 징역 10개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불법집회 참가 혐의 등으로 수감됐던 홍콩 민주화 운동가 아그네스 차우(周庭·24)가 약 7개월 만에 석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차우는 이날 교도소를 나왔으며, 취재진에게 별다른 발언 없이 현장을 떠났다.

차우는 2019년 6월 반중국 시위에 참여하고 선동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구류 처분을 받고 수감됐으며, 그 뒤 징역 10개월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차우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검은색 화면과 함께 "고통스러웠던 6개월 20일이 마침내 끝났다"면서 "잘 쉬면서 휴양하겠다. 몸이 너무 여위고 약해졌다"는 글을 올렸다.

차우는 조슈아 웡(黃之鋒), 네이선 로(羅冠聰) 등과 함께 홍콩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인물로, 2014년 대규모 시위인 '우산 혁명'을 주도했고 2016년 야당인 '데모시스토당'을 만든 바 있다. 차우는 지난해 8월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는데, 이로 인해 기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12일은 2019년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며 입법회를 포위한 시위가 일어난 지 2주년이 되는 날이다. 올해는 경찰 약 2천명이 배치돼 주요 거리를 차단하고 검문, 집회가 열리지 않았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