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사기' 주장 페루 후지모리, 지지자들 이끌고 시위

후지모리 "20만 표 무효화해야" 주장 계속

게이코 후지모리 페루 민중권력당 대표가 12일(현지시간) 수도 리마에서 대선 결선투표 일부 투표용지의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게이코 후지모리 페루 민중권력당 대표가 12일(현지시간) 수도 리마에서 대선 결선투표 일부 투표용지의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페루 대통령선거에서 패색이 짙어진 우파 후보 게이코 후지모리(46) 민중권력당 대표가 '선거 사기' 주장을 이어가며 지지자들과 시위에 나섰다.

후지모리는 12일(현지시간) 수도 리마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선거 부정 의혹에 항의하고 당국에 일부 투표용지 무효화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후지모리는 지지자들을 향해 "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라며 "선거심판원이 (내 주장을) 고려한다면 선거는 뒤집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계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1990∼2000년 집권)의 딸인 게이코 후지모리 대표는 지난 6일 치러진 페루 대선 결선투표에서 좌파 초등교사인 페드로 카스티요(51)와 맞붙었다. 선거 일주일이 되도록 아직 승자가 가려지지 않은 가운데 현재 카스티요가 5만 표 미만의 차이로 앞서고 있다. 득표율 차이는 0.3%포인트에도 못 미친다.

선거당국은 일단 모든 투표용지를 개표한 상태에서 일부 표를 재검토해 결과에 합산하고 있는데, 현재 아직 집계되지 않은 투표용지는 1만6천 표가량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결과를 뒤집기엔 부족한 숫자다. 후지모리는 그러나 일부 투표소에서 부정이 의심된다며 이미 집계된 20만 표의 무효화를 요구하고 있다. 명확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편 카스티요 후보는 최종 결과 발표에 앞서 전날 실질적인 당선 메시지를 발표했다. 그는 "페루 국민이 깨어있기를 바란다"며 "박빙 상황을 이어가고 있는 재검토 상황에 마지막까지 촉각을 곤두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카스티요 후보가 속한 사회주의 정당 자유페루당의 블라디미르 세론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전 세계 여러 정상이 승리를 축하했다. 카스티요가 확고한 정통성을 가졌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