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FDA, '오염 우려' 얀센 백신 6천만회분 폐기 결정

성분 혼합 사고 발생한 볼티모어 공장 생산분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담은 용기 모습. 연합뉴스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담은 용기 모습.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볼티모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6천만회분 폐기를 결정했다.

11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FDA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얀센 측에 오염 가능성 때문에 이들 백신을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얀센 백신 생산업체인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의 볼티모어 공장에선 지난 3월 서로 다른 백신 성분이 혼합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얀센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함께 생산하는 이 공장에서 두 백신의 핵심 성분이 서로 섞여 버린 것이다.

이 때문에 당시 얀센 백신 1천500만회분이 폐기됐고, 공장 운영도 중단됐다. 또 이 공장에서 생산된 얀센 백신 1억회분과 아스트라제네카 7천만회분도 유통에서 제외됐다.

이번에 폐기 결정이 내려진 얀센 백신 6천만회분은 이 유통 제외 분량에 포함된 것으로 FDA가 후속 조사를 통해 오염 우려 판단을 내린 것이다.

 

FDA는 또 유통 제외 분량 중 얀센 백신 1천만회분에 대해선 미국내 유통이나 외국에 대한 백신 지원용으로 사용을 허가할 방침이다. 다만 유통 허가를 하더라도 '올바른 제조공정을 준수했는지 보장할 수 없다'는 경고도 첨부할 예정이다.

FDA는 두 달간 운영이 중단된 볼티모어 공장의 재가동을 허용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NYT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충분한 상황이기 때문에 6천만 회분량의 얀센 백신을 폐기하더라도 미국 내에선 백신 수급에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외국에 백신 대량 지원 계획을 밝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계획에는 차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