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성장률 3분기만에 마이너스…1분기 GDP 1.3%↓

코로나19 긴급사태 영향 GDP 절반 이상 개인소비 1.4%↓
작년 실질 GDP 4.6% 감소…교도통신 "전후 최악의 침체"

개인 소비 침체의 영향을 일본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이 3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개인 소비 침체의 영향을 일본의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이 3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일본의 올해 1분기(1~3월) 국내총생산(GDP)이 3분기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일본 내각부가 18일 발표한 올해 1분기 실질 GDP(속보치)는 작년 4분기보다 1.3% 감소했다. 일본의 분기별 실질 GDP 성장률(전기 대비)은 작년 1분기 -0.5%, 2분기 -8.1%로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작년 3분기 5.4%, 4분기 2.8%로 2분기 연속 플러스를 기록한 바 있다.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은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에 따른 개인 소비 침체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본 GDP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개인 소비는 올해 1분기에 전기 대비 1.4% 감소했다. 올해 초부터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 영향으로 음식 및 숙박 관련 업종이 특히 타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1분기 설비투자와 공공투자는 각각 1.4%, 1.1% 줄었지만 수출과 수입은 각각 2.3%, 4.0% 늘었다. 수출의 경우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영향으로 자동차가 정체 상태를 보여 작년 4분기 11.7% 증가에서 크게 둔화했다고 NHK는 평가했다.

내각부가 이날 발표한 2020년 실질 GDP는 전년 대비 4.6% 감소했다. 마이너스 성장은 2년 연속이며, 감소폭은 미국 금융회사 리먼브러더스 파산 사태 때를 넘어 태평양전쟁 이후 최악의 침체였다고 교도통신은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