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사이클론까지…인도 서부 해안 따라 북상 "6명 사망"

상륙 예상지 구자라트 주민 15만명 대피 중

지난 16일 나사(NASA)가 공개한 사이클론 타우크태의 인공위성 촬영 사진. 연합뉴스△ 지난 16일 나사(NASA)가 공개한 사이클론 타우크태의 인공위성 촬영 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신음하고 있는 인도에 대형 사이클론까지 접근,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다.

17일 NDTV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서부해안을 따라 북상하고 있는 사이클론 타우크태가 이날 밤이나 18일 오전 서부 구자라트주에 상륙할 전망이다. 인도양 부속해인 아라비아해에서 발생한 타우크태는 갈수록 세력이 커지고 있으며, 구자라트주를 지날 때는 시간당 최대풍속이 175∼185㎞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타우크태는 구자라트주 남쪽에 자리잡은 마하라슈트라주(주도 뭄바이), 카르나타카주(주도 벵갈루루), 고아주(주도 파나지) 등에 이미 상당한 피해를 안겼다. 강력한 바람과 비가 몰아치면서 카르타나카주와 고아주에서 각각 4명과 2명이 숨졌다. 남부 타밀나두주에서는 어선 31척이 강풍에 휩쓸렸다.

구자라트주에서는 15만명 이상이 대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천명의 국가재난대응군(NDRF)은 물론 군 병력과 항공기 등도 파견돼 긴급상황을 대비하고 있다. 단전으로 인한 코로나19 치료시설 피해를 막기 위해 자체 발전기 점검도 진행됐다. 구자라트에서는 1998년에도 초강력 사이클론이 상륙, 수천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한편 41만명까지 치솟았던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하루 30만명 안팎의 많은 감염자가 보고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