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G7에 '2030년까지 석탄화력 전폐' 제안

영국이 G7 회원국들에 203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전면 폐기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독일 쾰른의 갈탄발전소. 연합뉴스 영국이 G7 회원국들에 203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전면 폐기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독일 쾰른의 갈탄발전소. 연합뉴스

올해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영국이 회원국들에 2030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전면 폐기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영국은 오는 20~21일 예정된 G7 기후·환경장관 온라인 회의를 앞두고 진행한 비공식 실무협의 과정에서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배출 제로(0)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의 배출 삭감목표를 한층 끌어올릴 것을 회원국들에 요구했다. 영국은 특히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이 많은 석탄화력발전의 경우 2030년까지 기존 설비를 포함해 모두 폐기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각국이 해외에서 펼치는 화석연료 관련 사업에는 공적 지원을 중단하자는 구상을 밝혔다.

마이니치신문은 현재 이 안을 놓고 실무협의가 계속돼 최종 합의가 어떻게 이뤄질지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석탄화력발전을 유지한다는 정책을 바꾸지 않는 일본 정부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실질배출 제로화를 달성하겠다고 선언하고,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13년 대비 애초의 26%에서 46%로 올려 잡았다. 그러나 일정 수준의 석탄화력발전을 유지한다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현재 G7 회원국 가운데 석탄화력발전 폐지 목표를 제시하지 않은 나라는 미국과 일본뿐이다. 프랑스는 2022년, 영국은 2024년, 이탈리아는 2025년, 캐나다는 2030년, 독일은 2038년까지의 폐지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이 신문에 "미국과 일본이 세계를 리드하기는커녕 세계 전체의 (온실가스 감축) 대책을 강화하는 데 발목을 잡고 있다는 인상을 줄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