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딸이 원형탈모로 대머리 위기…원인은 애지중지했던 고양이?

고양이를 키우다 1주일만에 원형탈모를 얻은 중국 소녀. 연합뉴스 고양이를 키우다 1주일만에 원형탈모를 얻은 중국 소녀. 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선풍적인 인기를 끓고 있는 가운데 고양이를 선물받은 10세 소녀가 1주일만에 대머리에 가까울 만큼 심한 탈모를 앓게 되는 일이 벌어져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텐센트 등에 따르면 중국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에 사는 10세 정도의 어린 소녀는 지난 1일 에 고양이를 사 와 길렀는데 얼마 되지 않아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다. 이후 이마 위쪽 정수리 부분에서 크게 탈모가 되는 현상으로 발전했다.

이 소녀의 부모는 딸이 단순한 탈모 증상을 겪는 걸로 보고 병원에 데려가 두피 검사를 했다. 검사결과는 고양이가 소녀에게 옮긴 진균 감염으로 감염 부위 주변의 머리를 모두 밀어서 치료해야 했다. 이 소식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중국 누리꾼에 급속히 퍼졌고 큰 관심을 받았다.

 

항저우 인민병원 측은 " "진균 감염은 면역력이 약한 아동이 더 쉽게 전염되며 체질이 약한 사람도 걸릴 수 있다"며 "약을 제때 바르고 면역력을 높이면 완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고양이가 주인과 몸을 비비고 또 실내를 돌아다니며 털과 비듬 등이 떨어뜨려 집안 곳곳에 균이 퍼져 사람에게 옮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고양이뿐만 아니라 개 등 다른 반려동물의 피부 질환 또한 사람에 옮길 수 있다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청결 유지와 정기적인 검사를 권고했다.

최근 중국에서는 개와 더불어 고양이가 대표적인 반려동물로 떠오른 가운데 경제 수준이 높아지면서 수천만 마리의 고양이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노동절 연휴 기간 개와 고양이를 비롯한 반려동물을 고급 전용 호텔에 맡기고 여행을 떠난 사람이 많이 늘어나는 등 반려동물 분양시장 뿐만 아니라 관련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인 아이미디어 리서치는 중국의 반려동물 산업이 2023년에 6천억 위안(한화 10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