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하이오주 "백신 맞고 당첨금 11억원 받아가세요"

내달 방역조치 완화 앞두고 접종률 끌어올리려 '백신 복권'

마이크 드와인 미국 오하이오주 주지사. 연합뉴스 마이크 드와인 미국 오하이오주 주지사. 연합뉴스

미국 오하이오주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접종자 대상으로 100만 달러(약 11억3천만원)의 당첨금까지 내걸었다.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지사는 12일(현지시간) 연설에서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진행, 당첨자에게 현금 100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과 NBC방송이 보도했다.

추첨은 오하이오주 복권 당국이 맡기로 했으며, 오는 26일부터 수요일마다 5주 동안 진행된다. 17살 이하 접종자는 현금 대신 수업료, 기숙사 비용, 책값 등을 포함한 4년 치 장학금을 받게 된다.

오하이오주는 다음달 2일부터 요양시설을 제외한 곳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모두 해제하기로 했다. 다만 사업체·점포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AP에 따르면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오하이오 주민은 420만명으로 주 전체 인구의 36%가 접종을 마쳤지만, 최근 백신 접종 건수가 줄어드는 추세다.

앞서 웨스트버지니아주는 16∼35살 백신 접종자에게 100달러(약 11만3천원)짜리 예금증서를 지급하기로 했다. 코네티컷주는 이달 말까지 백신을 맞은 주민들이 식당에서 식사할 때 음료를 무료로 마실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내놨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는 백신 접종자를 데려온 주민에게 50달러(약 5만6천원)짜리 현금카드를 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