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작 거짓말쟁이"…머스크 폭탄 발언에 미 온라인 부글부글

미 언론 "비트코인 과대선전하더니 3개월 만에 입장 번복"
머스크 욕설 해시태그 등장…'도지코인 띄우려 비트코인 폐기' 음모론도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성명을 통해 비트코인을 사용한 테슬라 차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하겠다는 폭탄 발언에 미국 온라인 여론이 들썩거렸다.

머스크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성명을 올려 테슬라 차를 살 때 비트코인으로 결제하는 것을 돌연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2월 8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 보고서를 통해 1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투자 사실을 공개하며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으나 3개월 만에 이를 뒤집었다.

이에 대해 CNN 방송은 "머스크가 비트코인을 수개월 동안 과대선전하더니 갑자기 비트코인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지 석 달 만에 돌연 방침을 뒤집었다"고 꼬집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결제 중단 사유로 전기를 대규모로 소비하는 비트코인 채굴 방식이 화석연료 사용의 급증을 초래해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들었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머스크가 "시장 조작을 의도적으로 일삼는 거짓말쟁이이자 악당"이라는 비판 글이 올라왔고, 머스크에 대한 욕설을 담은 해시태그까지 등장했다.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띄우기 위해 비트코인 악재를 일부러 터트렸다는 음모론도 제기됐다. 아이디 '투 더 문'은 "머스크가 비트코인의 대체 결제수단으로 도지코인을 발표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테슬라 차가 전기 충전 과정에서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는 지적과 함께 머스크에 실망해 테슬라 주식을 팔아 치우겠다는 반응도 나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