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위 구급차서 시신 강으로 버려져"…印코로나 비극

갠지스강변서 코로나19 사망 추정 시신 잇따라 발견
사망자 폭증에 화장 비용 치솟고 땔감도 부족

안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사망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희생자 시신이 12일(현지시간) 벵갈루루 외곽의 화장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안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사망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희생자 시신이 12일(현지시간) 벵갈루루 외곽의 화장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 북부 갠지스강변에서 최근 코로나19 희생자로 추정되는 시신들이 잇따라 발견된 가운데 구급차에 실린 시신이 다리 위에서 강으로 버려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NDTV, 더힌두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북부 비하르주의 자나르단 싱 시그리왈 의원은 전날 "우타르프라데시주 경계지역의 다리 위를 달리던 구급차에서 코로나19 희생자 시신이 강으로 던져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앞서 우타르프라데시주와 경계인 비하르주 북사르 지역 갠지스 강변에서는 수십 구의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줬다. 애초 시신의 수는 40여 구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지 경찰은 수습 과정에서 71구로 늘어났다고 전날 밝혔다.

또 우타르프라데시주 가지푸르 지구의 갠지스강변에서도 전날 23∼25구의 시신이 더 발견됐다. 시신은 일부 불태워진 흔적이 있어 사망자 장례가 강변에서 치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한 당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지 언론 상당수는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들의 시신이 강에 버려진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13억8천만 인구의 80%를 차지하는 인도 힌두교도들은 전통적으로 강변 등 노천 화장장에서 장례의식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사망자가 폭증하면서 화장장에 심각한 부하가 걸린 상태다. 무슬림은 매장을 선호하는데 묘지도 곳곳에서 동이 났다. 현지 주민은 화장에 필요한 땔감이 부족해지고, 장례비용도 치솟으면서 시신을 강물에 떠내려 보낼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인도의 일일 신규 사망자 수는 4천205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