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포스트, 144년 역사에 첫 여성 편집국장 버즈비 발탁

AP통신 편집국장 출신…WP 사세 확장 속 세계 각지 뉴스 총괄 경험 높이 사

샐리 버즈비 신임 미국 워싱턴포스트 편집국장. 연합뉴스 샐리 버즈비 신임 미국 워싱턴포스트 편집국장. 연합뉴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144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편집국장을 기용했다. 주인공은 AP통신 편집국장인 샐리 버즈비(55)다. WP는 11일(현지시간) 버즈비 선임을 발표하면서 다음달부터 버즈비가 WP 편집국을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버즈비는 캔자스대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AP에 몸담아 2017년부터 기자가 2천800명에 이르는 AP의 편집국장을 맡아왔다. AP 워싱턴지사장을 지냈고 백악관, 의회 등을 출입하는 한편 2012년과 2016년 대선을 취재했다.

버즈비는 WP 발행인 프레드 라이언 및 사주 제프 베이조스의 면접을 거쳐 이견 없이 편집국장에 기용됐다. 라이언 발행인은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뉴스를 총괄해온 버즈비의 경험을 주요 인선 배경으로 꼽았다. WP는 올해 서울과 영국 런던에 뉴스본부를 열고 24시간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호주 시드니와 콜롬비아 보고타에도 지국을 개설, 미국 이외 지역의 지국을 26곳으로 늘리기로 하는 등 몸집 확대에 주력해왔다.

2013년부터 편집국장으로 WP 사세 확장에 앞장섰던 마틴 배런은 2월 말 물러났다. 배런은 보스턴글로브 편집국장 시절 가톨릭 사제의 성폭력 의혹과 조직적 은폐 시도를 파헤쳤는데 2016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 '스포트라이트'가 이 사건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