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택연금 100일' 아웅산 수치, 24일 법정에 출석

재판장 "다음 공판에 나올 것"…쿠데타 이후 113일 만에 모습 드러낼 듯
공무상비밀엄수법 등 위반 등 혐의로 기소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연합뉴스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에 의해 100일간 가택연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오는 24일 법정에 모습을 드러낸다.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의해 집에 구금된 수치 고문이 법정에 나오면 113일만에 외부에 모습을 보이게 된다.

11일 현지매체 이라와디 및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수치 국가고문에 대해 전날 화상으로 진행된 공판에서 재판부는 오는 24일 열리는 공판에 피고인이 직접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공판은 수치 고문의 거주지 부근인 수도 네피도의 특별 법정에서 열린다.

수치 고문에 대한 공판은 그동안 화상으로 진행됐다.

변호인단은 그동안 수치 고문과 법적인 사안들만 논의했으며 현 위기 상항에 대해 그가 얼마나 알고 있는지는 모른다고 전해왔다.

킨 마웅 조 변호인은 전날 공판 상황을 설명하면서 "판사는 문제가 결국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고 수치 고문은 '결국'이 무슨 의미인 지를 물었다"고 전했다.

수치 고문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의해 가택 연금된 이후 여러 건의 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군부는 불법 수입한 워키토키를 소지·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위반)를 비롯해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어긴 혐의를 적용했다.

이후 선동과 전기통신법 위반, 뇌물수수와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 혐의가 추가됐다.

혐의가 모두 인정되면 수치 고문은 40년 안팎의 징역형이 선고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