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국 수출규제로 코로나19 백신보급 차질 전망"

할라 자예드 이집트 보건부 장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카이로에서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의 자국 내 생산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할라 자예드 이집트 보건부 장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카이로에서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의 자국 내 생산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주요국들의 수출 규제로 당분간 계속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9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스위스 장크트갈렌대학 집계 결과 현재 시행 중인 세계 각국의 의료물자 수출 제한 조치 105개 가운데 올해 안에 소멸할 예정인 조치는 16개에 불과했다.

아울러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도입된 전 세계의 백신 수출 관련 정책 38개 중 4개만이 교역 자유화를 촉진하는 내용이었고, 12개는 명백한 수출 제한 내용을 담은 정책이었다. 또한 지난달에만 세계 각국에서 119개의 새 교역 정책이 발표됐는데, 이 가운데 절대 다수가 팬데믹 상황에서 의료물자 수출을 어떤 식으로든 규제하는 내용이었다.

의료 전문가들은 백신을 포함해 코로나19 대처에 필수적인 의료물자의 수출을 규제하는 기류가 세계에서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백신의 주요 생산국들인 유럽연합(EU), 인도, 미국에서도 이런 기류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크트갈렌대 경영대의 사이먼 에브넷 교수는 "미국, 유럽연합, 인도 등은 (의료물자의) 수출을 제한하라는 강력한 국내 여론에 직면해 있다"면서 현재와 같이 백신이나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자의 수출을 규제하는 기류가 최소 3∼6개월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선진국 제약사들이 개발한 백신을 대량 위탁생산하는 인도의 수출 통제 기류가 개발도상국들의 백신 보급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텔레그래프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백신 민족주의 와중에 각국이 수출 장벽을 세우면서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