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넘은 팬심…중국서 '내 아이돌 뽑겠다' 우유 27만개 버려

아이돌 육성 예능 투표하려 노인까지 동원해 QR코드 챙겨
해당 프로그램 제작 중지·협찬사 사과

중국에서 우유 뚜껑에 부착된 아이돌 투표용 QR코드만 챙기고 우유를 버리는 광경. 텅쉰(騰迅·텐센트) 캡처. 연합뉴스 중국에서 우유 뚜껑에 부착된 아이돌 투표용 QR코드만 챙기고 우유를 버리는 광경. 텅쉰(騰迅·텐센트) 캡처. 연합뉴스

중국에서 자신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연습생에 투표하겠다며 우유를 27만개나 버린 열혈 팬들이 당국에 적발되면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0일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중국 한 우유 회사는 최근 아이돌 육성 예능 프로그램 '청춘유니3'과 협업한 제품을 출시했다. 우유 뚜껑에 QR코드(정보무늬)를 부착해 휴대전화로 스캔하면 '청춘유니3'에 참가한 아이돌 연습생에게 투표할 수 있게끔 한 것이다.

시도는 좋았으나 자신이 좋아하는 연습생에 많은 표를 주려는 팬들이 몰리면서 멀쩡한 우유를 대량으로 사서 버리는 사태가 빚어졌다. 우유를 상자째 쌓아놓고 우유 뚜껑만 놔두고 나머지는 하수구에 모두 쏟아버리는 장면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나돌면서 "아까운 우유 가지고 뭐 하는 짓이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일부 팬들은 이 우유를 대량으로 구매한 뒤 노인들을 동원해 아이돌에게 투표할 수 있는 우유 속 QR코드만 챙기고 버리도록 하는 등 도가 넘는 행동을 하기도 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를 통해 버려진 우유만 27만개가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 문제가 커지자 이 예능프로 제작사인 아이치이의 프로듀서와 우유 회사는 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며 공식 사과를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