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로켓 잔해 대부분 대기권 소멸"…일부 인도양 떨어진듯

민가 추락 우려는 해소…미 모니터링 기관 "안심해도 된다" 확인

중국 하이난성 원창 기지에서 지난달 29일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톈허'를 실은 창정-5B호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을 주민들이 지켜보며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하이난성 원창 기지에서 지난달 29일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 '톈허'를 실은 창정-5B호 로켓이 발사되는 모습을 주민들이 지켜보며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가 9일 오전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거의 소멸했으며 일부는 인도양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환구망(環球網) 등에 따르면 중국유인항천(항공우주) 판공실은 이 로켓 잔해가 9일 오전 10시 24분(베이징 시간·그리니치표준시 기준 2시 24분) 대기권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대부분 소멸했으며 관련 해역은 인도양인 동경 72.47도, 북위 2.65도 주변이라고 밝혔다.

외신들은 잔해 대부분이 대기권에 들어온 뒤 낙하하면서 녹아내렸지만 일부는 몰디브 인근 인도양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애초 제기된 우려처럼 로켓 잔해가 지상에 떨어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사고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7일 로켓 본체가 특수재질로 만들어져 잔해가 대기권에 진입하는 동시에 불에 타 사라질 것이라며 지상에 추락할 수 있다는 주장은 서방의 과장된 위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군 데이터를 기반으로 우주항공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페이스 트랙' 역시 창정-5B호의 대기권 재진입을 확인했다. 스페이스 트랙은 트위터에 "창정-5B호의 재진입을 추적하던 이들은 안심해도 된다. 로켓은 떨어졌다"는 글을 게재했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우주 정거장 모듈을 운송하는 역할을 맡았다. 발사체의 무게는 무려 800t이 넘는다. 인도양에 떨어진 잔해물은 무게 20t, 길이와 직경은 각각 31m와 5m로 달하는 발사체 상단의 일부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