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카불서 폭탄 터져…최소 25명 사망·50명 부상"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한 학교 앞 차량 폭탄 테러 현장에 주민들이 모여 있다. 이번 테러로 최소 2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한 학교 앞 차량 폭탄 테러 현장에 주민들이 모여 있다. 이번 테러로 최소 2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한 학교 근처에서 8일(현지시간) 폭탄이 터져 최소 25명이 숨졌으며 이들 대부분은 학생이었다고 정부 대변인이 밝혔다. 또 부상자가 최소 50명이며 사상자 수는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공격의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슬람 무장 조직인 탈레반의 대변인은 이러한 극악무도한 범죄에 대한 책임은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공격은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하던 미군 철수가 공식적으로 시작된 지 며칠 만에 이뤄진 것이다. 미군 철수는 아프가니스탄 절반을 통제하거나 지배하고 있는 탈레반이 다시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뤄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