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연장 내일 결정…올림픽 개최 도쿄 포함될 듯

긴급사태 발령 4개 광역지자체 오늘 기한 연장 요청 방침

도쿄올림픽의 사전 이벤트로 5일 일본 삿포로에서 하프마라톤대회가 열린 가운데 자원봉사자가 관람 자제를 호소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의 사전 이벤트로 5일 일본 삿포로에서 하프마라톤대회가 열린 가운데 자원봉사자가 관람 자제를 호소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도(東京都) 등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연장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7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오는 11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기간의 연장 폭과 대상 지역을 결정할 예정이다. 외출 자제와 대형 상업시설 및 주류 제공 음식점 휴업, 출근자 70% 감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내려진 곳은 도쿄도와 오사카부(大阪府), 교토부(京都府), 효고(兵庫)현 등 4개 광역지자체다.

2주일 혹은 1개월 연장 방안이 거론되는 가운데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의 포함 여부가 주목된다. 의료제공 체제 압박이 심한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關西) 3개 광역지자체는 긴급사태 연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지자체장의 요청을 근거로 휴업 요청 등의 감염 방지 조치를 최종 판단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세 번째인 이번 긴급사태는 발령기간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로 1·2차 긴급사태 때와 비교해 너무 짧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오는 17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일본 방문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해석도 있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