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에 목소리 높인 G7 외교장관…백신생산 확대 협력

미국 대북정책 지지…북한엔 비핵화 협상 관여 촉구
6월 영국 콘월 G7 정상회의 개최…이란 핵합의 복원 노력 지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중국과 러시아의 국제질서 위협과 인권 침해를 비판하고, 코로나19 백신 생산 확대를 위해 협력키로 다짐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회담을 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코뮈니케)을 5일 발표했다.

이들은 1만2천400자 분량의 공동성명에서 특히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에 건설적으로 국제질서에 참여할 것을 촉구하면서 신장 위구르 인권 탄압과 홍콩 민주주의 퇴보 등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포럼 참석을 지지한다고도 밝혔다. 러시아에 관해선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 군사력 증강과 같은 부정적 행동이 계속되는 데 깊은 우려를 보였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서는 알맞은 가격의 백신 생산 확대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로이터통신은 그러나 공동성명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려할만한 구체적인 조치는 담기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북한에 관해서는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관여하라고 요구했다. 또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지지하고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이행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인권 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남북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를 강도높게 비판하고 방향을 바꾸지 않으면 진전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란에 관해선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했다.

G7 외교·개발장관회의를 계기로 대면 외교는 2년 만에 재개됐다. 영국은 방역을 위해 마스크 착용, 매일 검사, 인원 통제 등의 노력을 했지만 인도 대표단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한국-인도 양자회담이 취소됐다. G7 의장국인 영국은 다음달엔 G7 재무장관 회의를 대면으로 개최하고 이어 11일부터는 콘월에서 정상회의를 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