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첫 착륙 주역 콜린스 별세…발자국 못 남긴 '잊힌 우주인'

아폴로 11호 사령선 조종으로 달 못 밟았지만 궤도비행하며 달 뒷면 최초 관측

인류의 첫 달 착륙 위업을 이룬 미국 아폴로 11호의 주역들인 닐 암스트롱 선장(왼쪽부터)과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이 달 착률에 나서기 전인 1969년 5월 함께 촬영한 사진. 콜린스의 가족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그가 암 투병 끝에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연합뉴스 인류의 첫 달 착륙 위업을 이룬 미국 아폴로 11호의 주역들인 닐 암스트롱 선장(왼쪽부터)과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이 달 착률에 나서기 전인 1969년 5월 함께 촬영한 사진. 콜린스의 가족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그가 암 투병 끝에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연합뉴스

인류의 첫 달 착륙 위업을 이룬 미국 아폴로 11호의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가 9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콜린스 가족은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콜린스는 1969년 7월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 11호에 탑승해 인류의 과학기술 역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겼다. 당시 선장 닐 암스트롱과 달 착륙선 조종사 버즈 올드린, 사령선 조종사 콜린스가 탑승했다.

암스트롱과 올드린은 달 착륙선을 타고 월면에 첫발을 내디뎠고, 콜린스는 사령선 조종사로서 달 궤도를 선회하며 이들의 달 착륙 임무를 도왔다. 그래서 콜린스에겐 '잊힌 우주비행사', '기억하지 않는 세 번째 우주인'이라는 수식어가 달리곤 했다.

하지만 그는 처음으로 달의 뒷면을 관측한 사람이었다. 궤도비행을 하던 사령선이 달의 뒷면으로 들어갔을 때 지구와의 교신은 끊겼고, 콜린스는 48분간 절대 고독의 상태에서 달의 뒷면을 지켜봤다.

암스트롱에 이어 콜린스도 눈을 감으면서 아폴로 11호 3인방 중 생존해 있는 사람은 올드린뿐이다. 암스트롱은 2012년 8월 심장수술 이후 합병증으로 숨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