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정권 코로나 대책에 불신 고조…국민 65% '부정 평가'

닛케이신문 여론조사…차기 총리 선호도 부동의 1위 '고노 다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처분엔 54%가 '타당' 의견 밝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내각의 코로나19 대응정책에 대한 일본 국민의 불신이 계속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난 23~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26명(유효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스가 내각의 코로나19 대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 비율은 지난달 조사보다 10%포인트 급등한 65%를 기록했다. 닛케이는 작년 2월부터 매월 여론조사 항목에 포함한 이 질문에서 부정적 답변 비율이 65%까지 오른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긍정 평가한다는 답변은 한 달 만에 8%포인트 빠지면서 그간 조사결과 가운데 가장 낮은 30%에 그쳤다.

이번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3월 조사 때와 비교해 2%포인트 오른 47%, 비지지율은 2% 떨어진 44%로 나타났다. 닛케이는 지지율이 비지지율을 5개월 만에 웃돌긴 했지만 양쪽 의견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지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지도력이 없다'(47%)는 점이 거론됐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업무를 관장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상(24%)이 1위를 지켰다. 그 뒤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6%),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4%),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8%)가 이었다.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재처리해 방류하겠다고 한 결정에 대해선 찬성 의견을 낸 사람(54%)이 반대하는 사람(38%)보다 많았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뤄진 스가 총리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선 긍정 평가(50%)가 부정적 평가(32%)를 압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