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폭력 중단' 합의 당일에도 미얀마 시민들 총 맞아 숨져(종합)

청년과 50살 시민 등 2명 사망·다른 청년 1명 부상
인권단체, 아세안 정상회담 실효성에 의문

미얀마 군부 쿠데타의 주역인 민 아웅 흘라잉(왼쪽) 최고사령관이 24일(현지시간)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외곽 탕에랑의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의 주역인 민 아웅 흘라잉(왼쪽) 최고사령관이 24일(현지시간)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외곽 탕에랑의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을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대통령궁 제공] 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이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해 '폭력 중단'에 합의한 24일에도 군경 총격으로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25일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전날 중부 만달레이지역 찬미야타지 마을에서 한 청년이 군경의 총에 맞아 숨졌다.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군경이 오토바이 운전자들을 상대로 검문에 나서자 한 청년이 군경의 주의를 분산하기 위해 도로에서 타이어에 불을 질렀다. 이에 군경은 사격을 가해 현장에서 청년을 살해한 뒤 곧바로 시신을 차량에 옮겨 싣고 사라졌다.

같은 날 오전 군경은 인근 마하 아웅미아이 마을의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사격을 가해 20살 청년이 등과 가슴에 총상을 입었고 5명이 체포됐다. AFP통신은 수도 네피도에서도 시위 진압 과정에서 50세 시민을 붙잡은 뒤 사살했다고 목격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성명을 내고 "정상회의가 진행되는 와중에도 무고한 시민과 평화시위 참가자들이 살해되고 다쳤다"며 "군부가 계속 테러를 자행한다면 아세안은 무엇을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미얀마 사태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24일 열린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10개 회원국 대표들은 즉각적인 폭력 중단 등 5개 항에 합의했다. 미얀마를 대표해선 쿠데타를 주도한 군부의 리더인 민 아웅 흘라잉 장군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