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속도내는 미국, 입원율·사망률 급감…고령층 사망 80%↓

입원환자는 1월 초 정점 대비 30% 수준…사망자도 80% 감소
고령층 80% 최소 한 차례 백신 접종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랜스데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18일(현지시간) 한 자원봉사자가 주민들에게 백신 접종 절차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미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38.7%로 이스라엘, 영국, 칠레에 이어 세계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랜스데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18일(현지시간) 한 자원봉사자가 주민들에게 백신 접종 절차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미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38.7%로 이스라엘, 영국, 칠레에 이어 세계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이상 접종한 고령층이 80%를 넘어서며 입원율과 사망률이 급격하게 낮아지고 있다고 AP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코로나19 입원환자 지난 20일 기준 3만8천876명으로, 12만명이 넘어 최고치를 기록했던 1월초 대비 30% 수준으로 감소했다.

CDC는 주간보고서에서 "전 연령 입원율이 하락했는데 65세 이상에서 감소 폭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현재 65세 이상 인구 10만명당 입원환자는 20명 미만으로, 70명을 넘었던 1월 초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사망자도 65세 이상에서 대폭 감소했다.

전날 기준 최근 7일간 코로나19 사망자 일일 평균은 690명으로, 정점이었던 지난 1월 13일(3천457명)과 비교하면 80% 감소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총 56만6천명이다. 이 중 44만명을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이 80%가 넘었다.

고령층 입원환자와 사망자의 급격한 감소는 백신 접종 덕으로 풀이된다.

미국에서는 현재까지 전체 인구의 40%인 1억3천579만명이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고, 65세 이상 접종자는 4천415만5천명으로, 전체 65세 이상 인구의 80%가 넘는다.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 65세 이상은 66%인 3천608만3천명이다.

조디 게스트 에모리대 공중보건 연구원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입원율과 사망률이 떨어지는 현상은 우리가 정말 원하고 희망했던 현상"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