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어선단 '싹쓸이식' 불법 조업에 세계곳곳 신음"

WSJ, 중국 공격적 조업에 관련국 경제·생태 파탄 우려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해경 전용부두에 불법조업 중국어선 2척이 정박해 있다. 이들 어선은 각각 지난 19∼20일 연평도와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다가 해경에 나포됐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해경 전용부두에 불법조업 중국어선 2척이 정박해 있다. 이들 어선은 각각 지난 19∼20일 연평도와 소청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다가 해경에 나포됐다. 연합뉴스

지구촌 바다 전체로 뻗어가는 중국 어선단의 공격적 불법조업 때문에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어선단을 둘러싼 우려는 가까이는 동중국해부터 멀리는 아프리카, 남미 근해에서까지 제기되고 있다. 수십, 수백 척씩 떼를 지은 중국 어선단이 영해를 침범하거나 불법장비를 활용해 싹쓸이식 조업을 일삼고 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한국의 남해와 바로 연결되는 동중국해를 대표적 예로 들었다.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가 영유권 쟁탈전을 벌이는 남중국해에서도 중국 어선단의 존재가 두드러진다. 이 해역에선 중국군의 '해양 민병대'로 의심받는 어선 무리가 중국의 전략적 장악에 도움을 준다는 해석도 나온다.

서아프리카 근해에서는 중국어선 수십 척이 가나 영해를 침범해 얕은 바다에 사는 수산물을 싹쓸이했다. 남태평양 한가운데 사모아 근해에서도 중국 참치잡이 저인망 어선들의 불법조업 때문에 시끄러운 상황이다. 남미 에콰도르령 갈라파고스 제도 근해에는 중국 저인망 어선 수백 척이 몰려 싹쓸이 조업 우려가 증폭하고 있다.

에콰도르와 중국은 이 때문에 외교 갈등을 빚고 있다. 칠레, 페루, 콜롬비아, 에콰도르 등 4개국 정부는 최근 중국 어선단을 겨냥해 불법조업 예방을 위한 공동대응을 선언하기도 했다.

바다 곳곳에 출몰하는 중국 어선단의 존재감은 싱크탱크들의 통계에서도 드러난다. 영국 해외개발연구소(ODI)가 선박 등록, 무선교신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중국 영해 밖에서 조업하는 중국 어선은 1만7천 척이나 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중국의 경쟁 어업국으로 거론되는 대만과 한국의 원양어선을 모두 합쳐도 2천500척밖에 되지 않기에 그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