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속옷가게 주인들, 총리에 속옷 200장…'코로나 봉쇄' 항의

"서점·음반가게는 여는데 왜 우리는 안돼냐" 분통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연합뉴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조치가 시행 중인 프랑스에서 장 카스텍스 총리가 화난 상인들에게 여성 속옷을 무더기로 받게 됐다.

22일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 속옷가게 주인들이 봉쇄조치에 항의하는 의미로 카스텍스 총리에게 우편으로 여성 속옷 200장을 보냈다. 우편물에는 이들의 불만이 담긴 편지가 포함됐다.

이들은 보도자료를 내고 "프랑스 전역의 속옷가게가 겪는 매우 위태로운 상황을 보여주고 싶다"며 "꽃집, 서점, 미용실, 음반 가게는 필수사업으로 분류되는데 속옷은 어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필수사업장으로 분류된 속옷가게가 영업이 금지된 점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나아가 속옷가게 주인들은 총리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작은 상점이 소중하고 지역경제에 기여한다"며 코로나19 봉쇄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프랑스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3일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비필수사업장으로 분류된 상점들과 술집, 헬스장, 박물관, 극장 등이 문을 닫았지만 서점과 음반 가게 등 일부 상점은 계속 영업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