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2억회 돌파 美 "백신 충분치않아…지금은 국내접종에 초점"(종합)

바이든 "백신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잉여백신 살피는 중"
국무부 "가장 큰 타격 美서 코로나 통제 필요"…'백신 스와프' 추진 韓 영향 주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연설에서 미국 내 백신 접종이 2억 도스를 돌파했다고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연설에서 미국 내 백신 접종이 2억 도스를 돌파했다고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미국 내 공급 우선 원칙을 밝혔다. 백신의 해외 지원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이른바 스와프를 통해 미국 보유 백신을 조기에 확보하려는 한국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연설 직후 백신의 해외 공유와 관련한 질문에 "현재 진행 중이다. 지금 해외로 그것을 보내는 걸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가지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백신 일부를 어떻게 할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며 "우리가 백신을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 한다. 세계 각국에 가치가 있고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은 현 시점에선 발등의 불인 국내 사정으로 보유한 백신을 해외에 지원하기 어렵다는 것으로 해석되지만, 가속이 붙은 미국 내 접종 상황을 감안할 때 머지 않은 시기에 백신 지원의 길을 열어둔 언급으로도 볼 수 있다. 미국은 자국 내 긴급 사용 승인이 되지 않았지만 비축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400만 도스를 캐나다와 멕시코에 지원하기로 지난달 결정했었다.

미 국무부도 현재로선 자국민에 대한 백신 접종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이 제안한 '백신 스와프'를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 또는 어떤 다른 나라와의 비공개 외교적 대화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미국) 국내에서의 백신 접종 노력"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