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OK' 받은 얀센 코로나19 백신 공급 재개

네덜란드·이탈리아 접종 시작…미국은 23일 결정

유럽의약품청(EMA)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전반적인 이익이 부작용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사진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EMA 청사. 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전반적인 이익이 부작용 위험성보다 크다고 밝혔다. 사진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EMA 청사. 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J&J)은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에서 생산하는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유럽에 재개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이 이 백신과 연관된 매우 드문 혈전증 부작용에 따른 위험보다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더 크다고 결정하면서다.

J&J는 유럽연합(EU)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와 계약한 2억회 접종분을 공급하고, 미국 보건당국 결정에 따라 미국에 1억회분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선 약 800만명이 얀센 백신을 맞았으나 여성 6명이 희귀 혈전증이 생겨 접종을 유보하고 23일쯤 접종 재개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네덜란드는 21일부터 얀센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이탈리아도 이 백신을 사용하기로 하면서 되도록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라고 권고했다. AFP통신은 다른 EU 회원국도 얀센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미 보건당국이 백신 성분 혼합 사고를 조사하는 바람에 얀센 백신 생산이 일시 중단된 미 볼티모어의 이머전트 바이오솔루션스와 관련, J&J는 "긍정적인 조사 결과가 충분히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틀 정도 뒤 진전 상황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