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노부부 '묻지마 구타'…미 20대 남성, 증오범죄로 체포

미국 민주당의 리처드 블루먼솔 상원의원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리처드 블루먼솔 상원의원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계 노부부를 공격한 20대 남성이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일간 USA 투데이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 등에 따르면 오렌지카운티 오렌지시(市) 경찰은 79살 한국계 할아버지와 그의 80살 한국계 아내를 폭행한 마이클 비보나(25)를 증오범죄와 노인 학대 혐의로 붙잡아 구금했다.

경찰에 따르면 비보나는 지난 18일 오렌지 공원에서 산책하던 한인 노부부에게 접근해 이들의 얼굴을 마구 때리고 땅바닥에 넘어트렸다. 가해자는 한인 노부부에게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어떤 이유도 대지 않은 채 '묻지마 공격'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폭행 사건이 발생하자 공원에 있던 사람들은 비보나를 붙잡아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구급대원들이 노부부를 응급 치료했고, 함께 출동한 경찰관이 노부부에게 차로 집까지 데려다주겠다고 했지만, 이들 부부는 경관의 제안을 사양하고 혼자 힘으로 귀가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성명에서 "가해자가 인종적 동기에서 저질렀다고 말했다"면서 "비보나는 아시아 커뮤니티에 일종의 집착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