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내정간섭 안 돼…코로나·기후변화 협력해야"

미국 겨냥해 "한 국가 제정한 규칙 강요 말아야"
중국 하이난 '보아오 포럼' 개막식서 화상 연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열린 보아오 포럼 개막식 화상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열린 보아오 포럼 개막식 화상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보아오 포럼에서 미국의 내정 간섭에 반대한다고 밝히면서도 전 세계가 협력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했다. 보아오포럼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가 2년 만에 다시 열렸다.

시 주석은 이날 중국 하이난(海南)성 보아오(博鰲)에서 열린 보아오 포럼 개막식 화상연설에서 미국을 향한 경고를 분명히 했다. 그는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냉전과 제로섬 방식의 사고방식을 거부하고, 신냉전과 이데올로기 대립에 반대해야 한다는 것을 분명하게 했다"고 말했다. 또 "걸핏하면 타국을 마음대로 부리고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누구의 지지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한 국가나 몇몇 국가가 제정한 규칙을 다른 나라에 강요해서는 안 되며, 전 세계가 일부 국가의 일방주의 장단에 맞추도록 해 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장벽을 쌓고 디커플링(탈동조화)를 추진하는 것은 시장규칙에 어긋나며 스스로 얻는 것은 없이 다른 이들에 손해만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문제에 대해선 개발도상국을 포함한 세계 모든 사람이 필요한 백신을 맞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면서 "연구개발, 생산, 유통에서 국제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도네시아, 브라질,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터키 등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파트너들과 협력해 백신을 공동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후변화 대응 국제협력을 추진하면서 파리협정 실행 노력을 강화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