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스가 중간평가' 성격 보궐선거서 집권당 완패 가능성

자민당 의원 금품비리 악재…스가, 미일외교 성과로 반전 모색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취임 후 처음 실시되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완패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여권 정치인이 금품 비리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선거가 임기 연장을 노리는 스가 총리에게 악재가 될 가능성이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25일 투·개표 예정인 중·참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17∼18일 정세 조사를 시행한 결과 3개 선거구 중 참의원 히로시마(廣島) 선거구와 나가노(長野) 선거구에서 야당 후보가 자민당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0일 보도했다. 여당은 중의원 홋카이도(北海道) 제2선거구에는 후보자를 내지 않았다.

자민당은 무엇보다 금품 비리로 인해 고전하는 것으로 보인다. 3개 선거구 중 2곳은 자민당 소속 의원이 금전 관련 비위로 낙마하면서 실시된다.

이번 보궐선거는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9월)와 중의원 임기 만료(10월)를 앞둔 스가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지닌다. 스가 총리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 최근 미국 출장 결과를 성과로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 자민당 안팎에선 스가 총리가 적절한 시점에 중의원을 해산해 정국 주도권 확보를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스가 내각의 최근 지지율은 엇갈리게 조사됐다. 마이니치(每日)신문과 사회조사연구센터의 18일 조사에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51%로, 지지한다는 반응(40%)보다 많았다. 반면 산케이신문과 FNN 조사에서는 지지(52.3%)가 비판(41.9%)보다 많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