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삼성 등과 '반도체 화상회의'…"공격적 투자 필요"

삼성전자와 TSMC 등 반도체 세계기업과 인텔·GM 등 글로벌 기업 참석
단기 반도체칩 부족과 장기 안정적 공급 논의…중국 견제 발언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도중 실리콘 웨이퍼를 꺼내들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반도체 업계 대표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도중 실리콘 웨이퍼를 꺼내들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의 세계 1~2위인 대만 TSMC, 삼성전자, 인텔 등이 참석한 회의에서 미국 반도체 산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반도체 칩 부족 사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반도체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고,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도 참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후반부에 잠시 참여해 발언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TSMC, 마이크론, 글로벌파운드리 등 세계적 반도체 회사들과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GM, HP 등 반도체·통신·자동차 19개 기업이 참여했다. 삼성에서는 최시영 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반도체 칩 공급난으로 인해 미국의 자동차 생산 공장 조업 중단이 속출하고 전자제품 생산도 차질을 빚는 등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국과의 경쟁을 강조하면서,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을 강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세계적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투자해줄 것을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여야 상·하원 의원 65명에게서 반도체 지원을 주문하는 서한을 받았다면서 중국 공산당이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고 지배하려는 공격적 계획을 갖고 있다"는 서한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또 "중국과 세계의 다른 나라는 기다리지 않고, 미국이 기다려야 할 이유도 없다"며 "우리는 반도체와 배터리와 같은 분야에서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이것은 그들과 다른 이들이 하는 것이다.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제시한 2조2천500억 달러(2천530조 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에 대한 의회의 처리를 촉구하는 의미도 담겨 있다. 여기에는 500억 달러의 반도체 제조 및 연구 지원 예산이 포함돼 있다.

이어 기업 대표들을 향해 "우리의 경쟁력은 당신들이 어디에 어떻게 투자하느냐에 달렸다는 점을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그동안 미국이 연구·개발에서 뒤쳐졌는데, 직설적으로 말해서 우리는 향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나는 '미국 일자리 계획'을 통과시켜 미국에서 한 세기에 한 번 나올 투자를 만들어내기 위해 당신들 모두 및 의회와 협력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난 2월 행정명령에 따라 그간 수입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았던 반도체 칩 공급망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100일 검토 작업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