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인대회서 군부 학살 비판한 '미스 미얀마' 난민 신청할 듯

미얀마 군부가 어린이를 포함해 하루 동안 무려 114명의 목숨을 앗아간 날 미스 미얀마 한 레이는 국제 미인대회 최종 심사에서 눈물로 도움을 호소했다. 지난달 29일 한 레이의 페이스북과 SNS 등에 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그는 27일 밤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흰색 의상 차림으로 올랐다.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어린이를 포함해 하루 동안 무려 114명의 목숨을 앗아간 날 미스 미얀마 한 레이는 국제 미인대회 최종 심사에서 눈물로 도움을 호소했다. 지난달 29일 한 레이의 페이스북과 SNS 등에 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그는 27일 밤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흰색 의상 차림으로 올랐다. 연합뉴스

지난 주말 국제 미인대회에서 조국의 학살 사태를 고발하고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던 미스 미얀마 한 레이가 난민 지위를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1일(현지 시간) 태국 매체 '카오솟'에 따르면 레이는 전날 현지 언론과 만나 신변 안전이 걱정된다며 당분간 태국에 머무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회 책임자인 나왓 잇사라그리신도 레이가 앞으로 최소 3개월간은 자신의 도움으로 태국에서 일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왓은 "우리는 그녀를 돌봐야 한다. 그녀가 (미얀마로) 돌아간다면 틀림없이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레이가 미래에 난민 지위 신청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미 많은 국가에서 그녀에게 새로운 보금자리를 제안했다고 카오솟은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앞서 시민불복종 운동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유명 배우와 감독들을 체포해 공공질서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에 레이 역시 지난주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한 방송 장면 때문에 귀국 시 안전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미얀마 군부가 어린이를 포함해 하루 동안 무려 114명의 목숨을 앗아간 날 미스 미얀마 한 레이는 국제 미인대회 최종 심사에서 눈물로 도움을 호소했다. 지난달 29일 한 레이의 페이스북과 SNS 등에 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그는 27일 밤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흰색 의상 차림으로 올랐다.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어린이를 포함해 하루 동안 무려 114명의 목숨을 앗아간 날 미스 미얀마 한 레이는 국제 미인대회 최종 심사에서 눈물로 도움을 호소했다. 지난달 29일 한 레이의 페이스북과 SNS 등에 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그는 27일 밤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 흰색 의상 차림으로 올랐다. 연합뉴스

앞서 레이는 지난달 27일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 연설 무대에서 조국 미얀마를 도와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레이는 "오늘 내가 이 무대에 서는 동안, 조국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호소하며 "제발 미얀마를 도와달라. 우리는 지금 당장 긴급한 국제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회가 열린 이 날 미얀마에서는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최소 114명이 숨져 2월1일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레이는 무대에 오르기 전 조국 미얀마의 많은 동포가 미인대회 무대를 국제 사회가 미얀마를 도울 기회로 삼아달라고 부탁해왔으며, 기꺼이 그러겠다고 답한 뒤 무대 위에 올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