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재점화…서울시 "IOC, 호주 브리즈번 우선 협상 유감"

오륜기. IOC 홈페이지 오륜기. IOC 홈페이지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과 평양 공동개최 유치에 다시 불을 붙인다.

1일 서울시는 이날 해당 남북 공동개최 유치 제안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IOC가 지난 2월 25일 호주 브리즈번을 2032년 올림픽 우선 협상지로 기습 선정했다. 우리 정부와 서울시는 즉각 유감을 표시하고 IOC 측과 협의를 진행,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 유치는 지난 2018년 9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약속한 것이다.

그런데 지난 2월 25일(한국시간) IOC는 집행위원회를 개최,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결정한 미래유치위 권고를 승인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최종 결정은 아니므로, 다른 경쟁 도시들에 대해 협의를 계속 진행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남북 공동개최 유치 제안서에는 5대 콘셉트가 담겼다. ▷비용 절감과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는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 개최로 모두가 함께하는 올림픽 ▷남북이 연결되고 동서가 화합해 평화를 이루는 올림픽 ▷첨단 기술과 K-컬처를 통해 세계가 향유하는 올림픽 ▷연대와 포용, 선수 인권이 존중되는 올림픽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